한성수 대표, 아이즈원 저작권료 부당 취득 의혹…플레디스 '연락두절'
2020. 05.26(화) 11:47
아이즈원
아이즈원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연예 기획사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의 한성수 대표가 아내의 이름으로 작사가 등록 후 저작권 부당이득을 챙겼다는 의혹에 휘말려 파장이 예상된다.

디스패치는 26일 "그룹 아이즈원의 노래 8곡에 참여한 작사가 쏘제이(SO JAY)는 한성수 대표의 아내로 한 대표가 아내를 작사가로 등록한 뒤 저작권료를 챙겼다"라며 "한 대표의 아내 박모 씨는 과거 비주얼 디렉터로 활동한 경력만 있을뿐 음악적 역량은 없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 대표는 엠넷 '프로듀스48' 총괄 프로듀서로 활동하며 CJ로부터 프로듀싱 비용을 따로 받았다. 매체는 '딴 주머니'라는 표현을 쓰며 작사료를 추가로 챙겼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관련해 한 대표는 디스패치를 통해 "곡 작업에 직접 참여했다. 그럼에도 아내 이름으로 (저작권을) 받은 건 경솔했다. 내가 참여한 부분에 대해 인정받고 싶었다. 생각이 짧았다. 프로듀서 품위를 지키지 못하고 욕심을 냈다"는 입장을 전했다. 다만 세금이나 배임 의혹 등은 모두 부인했다.

관련 내용을 추가로 확인하고자 했으나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연락을 받지 않고 있다.

한 대표는 무용가 출신 음반 프로듀서다. 과거 SM엔터테인먼트에서 보아의 매니저 등으로 활동했고, 2000년대 중반 SM 엔터테인먼트에서 독립해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를 세웠다.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5일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와 인수 합병 됐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아이즈원 |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 한성수 대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