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다비다 눈물, 박시은·진태현에 대한 고마움과 미안함 교차
2020. 06.01(월) 23:30
동상이몽2 박시은 진태현 딸 다비다
동상이몽2 박시은 진태현 딸 다비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동상이몽2' 다비다가 박시은과 진태현에 대한 고마움과 미안함에 눈물을 흘렸다.

1일 밤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 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진태현, 박시은 부부가 딸 다비다와 추억 만들기에 나섰다.

이날 박시은은 딸 다비다에게 "나는 네가 어버이날 편지 써준 거 너무 감동이었다"고 말했다. 다비다는 앞서 편지를 통해 박시은과 진태현에게 '내 편이 있다는 사실이 생각보다 되게 엄청 크다는 걸 매순간 느끼고 있다'고 전달한 바.

이어 박시은은 가족의 소중함을 거듭 강조했고, 다비다는 결국 울컥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박시은과 진태현에 대한 말로 다 못할 고마움과 미안함이 교차한 것.

박시은은 "네가 '이게 가정이다'라는 걸 느껴준 거에 대해 너무 감사하고, 우리가 가족이 돼가는 걸 네가 편안하고 행복해하면 된 거다. 함께한 시간이 기쁨이 된다면 그걸로 된 거다"고 말해 다비다에게 진한 감동을 안겼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동상이몽2']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동상이몽2 | 딸 다비다 | 박시은 진태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