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개콘' 화장실 몰카 범인, 자사 직원 아니다" [공식입장]
2020. 06.02(화) 07:53
KBS
KBS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KBS가 '개그콘서트' 몰카 관련 용의자가 KBS 직원이 아님을 밝혔다.

2일 새벽 KBS 측은 "지난 1일 보도된 'KBS 화장실 몰카, 범인은 KBS 남자 직원이었다'는 기사 내용은 오보"라고 밝혔다.

KBS는 "기사와 관련해 KBS가 긴급히 경찰 측에 용의자의 직원(사원) 여부에 대한 사실 관계를 확인한 결과, 직원이 아니라는 답변을 받았다"고 전했다.

KBS는 "오보에 대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29일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KBS 연수동 내 여자화장실에 불법 촬영용 카메라가 있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섰다. 해당 연수동에서는 '개그콘서트' 팀이 연습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1일 경찰은 용의자가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고 밝혔고, 이에 몰카 범인이 KBS 남자 직원이었다는 보도가 있었다.

이하 KBS 공식입장 전문

불법촬영기기 관련 조선일보 [단독] 기사는 사실이 아닙니다.

조선일보는 1일 밤 《[단독] KBS 화장실 몰카, 범인은 KBS 남자 직원이었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용의자는 KBS에 근무하고 있는 남성 직원(사원)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습니다.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며 오보입니다.

조선일보 기사와 관련해 KBS가 긴급히 경찰 측에 용의자의 직원(사원) 여부에 대한 사실 관계를 확인한 결과 직원(사원)이 아니라는 답변을 받았습니다.

이에 KBS는 조선일보 기사에 대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별다른 확인 절차 없이 조선일보 기사를 인용 보도하는 매체에 대해서도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오니 유념해 주시기 바랍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KBS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