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식남녀' 정일우·강지영·이학주, 삼각 로맨스의 시작 [T-데이]
2020. 06.02(화) 16:20
야식남녀
야식남녀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야식남녀' 정일우 강지영 이학주의 마음이 움직이기 시작한다.

2일 방송되는 JTBC 월화드라마 '야식남녀'(극본 박승혜·연출 송지원)에서는 박진성(정일우), 김아진(강지영), 강태완(이학주)의 삼각 로맨스가 시작된다.

앞서 CK 채널 계약직 PD 김아진은 '야식남녀' 프로그램을 기획부터 편집까지 책임졌지만, 경험도 없는 계약직이라는 이유로 선배 PD 남규장(양대혁)에게 메인 연출자 자리를 뺐겠다. 김아진은 억울하고 서러운 마음에 자신의 사정을 가장 잘 아는 셰프 박진성을 찾아가 목놓아 울었다.

박진성과 김아진은 어느새 속마음을 터놓을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 됐다. 하지만 김아진은 박진성을 게이로 알고 있는 상황. 여기에 디자이너 강태완까지 합세했다. 이날 공개된 스틸에는 김아진을 안타깝게 바라보는 박진성과 한 발짝 떨어져 두 사람을 향해 아련한 눈빛을 보내는 강태완의 시선이 담겼다.

'야식남녀'는 주류만 고르면 주종에 맞는 음식을 제공하는 비스트로 셰프 박진성(정일우)과 계약직 PD이지만 열정만큼은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 PD 김아진(강지영), 모든 걸 갖춘 듯 보이지만 내면엔 상처와 아픔을 안고 사는 천재 패션 디자이너 강태완(이학주)의 이야기를 그린 힐링 드라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JT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야식남녀 | 이학주 | 정일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