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사나, 오미자 주스와 함께 '찰칵'…광고 분위기 물씬(6시 내고향)
2020. 06.03(수) 18:43
6시 내고향, 트와이스
6시 내고향, 트와이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트와이스가 짧은 농촌 체험을 끝마쳤다.

3일 저녁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6시 내고향'의 '오!만보기' 코너에는 그룹 트와이스 멤버 정연, 모모, 사나, 미나, 채영이 경기도 양평군으로 향했다.

이날 모모의 소원인 모내기를 끝낸 멤버들은 정연의 소원이었던 새참 먹기에 임했다. 주민들은 트와이스 멤버들을 위해 마을 농산물로 차린 새참을 대접했다.

새참의 하이라이트는 나물을 모두 넣고 비빈 비빔밥이었다. 신선한 나물들을 넣고 밥을 비비던 정연은 "채영이 할머니가 항상 고생한다고 나물을 많이 보내주신다. 그래서 그때 다 같이 비벼서 멤버들끼리 먹는다"며 비빔밥에 얽힌 비화를 공개했고, 정연은 "모내기로 고생했더니 비빔밥이 땡긴다"며 입맛을 다셨다.

끝으로 트와이스는 디저트 오미자 주스까지 마시며 짧지만 알찬 농촌 체험을 마무리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1 '6시 내고향']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6시 내고향 | 트와이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