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의사생활 스페셜' 신현빈 "구더기 떼는 장면, CG 아냐"
2020. 06.04(목) 22:17
슬기로운 의사생활 스페셜 신현빈
슬기로운 의사생활 스페셜 신현빈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슬기로운 의사생활 스페셜' 배우 신현빈이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을 꼽았다.

4일 밤 방송된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스페셜'에서는 '슬기로운 의사생활' 조정석 유연석 정경호 김대명 전미도 등 출연 배우들의 비하인드가 공개됐다.

신현빈은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외과 레지던트 장겨울 역을 맡아 연기해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이날 신현빈은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2회에서 장겨울이 환자 발에 붙은 구더기를 떼는 장면을 언급했다. 신현빈은 해당 장면에 대해 "개인적으로는 그 장면이 겨울이라는 사람에 대한 오해가 많이 풀리고, 얼마나 의사로서 사명감이 있는지 보여줬던 장면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신현빈은 "많이들 그 장면 CG가 아니냐고 하시던데 CG가 아니다. 깨끗한 밀웜을 가지고 촬영했다"고 설명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스페셜']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슬기로운 의사생활 스페셜 | 신현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