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백상예술대상' 오정세·김선영 TV부문 남녀 조연상 수상
2020. 06.05(금) 17:59
2020 백상예술대상
2020 백상예술대상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2020 백상예술대상'에서 배우 오정세, 김선영이 TV부문 남녀 조연상을 수상했다.

5일 오후 제56회 백상예술대상(이하 '2020 백상예술대상')이 경기도 일산 킨텍스 7홀에서 열렸다. 방송인 신동엽, 배우 박보검, 가수 겸 배우 수지의 사회로 진행됐으며, 영화 11개 부문, TV 14개 부문, 연극 4개 부문에 걸쳐 시상이 이뤄졌다.

이날 조연상 시상에는 전년도 수상자인 배우 김병철과 이정은이 나섰다. 먼저 TV부문 남자 조연상은 KBS2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오정세가 수상했다. 그는 "드라마, 영화, 연극 등 매 작품마다 참여할 때 작은 배움의 성장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금까지 100편 넘게 작업을 해왔다. 어떤 작품은 성공하기도 하고, 다른 작품은 심하게 망하기도 한다. 결과가 다르다는 게 참 신기했다"라며 "100편 모두 똑같이 열심히 했다. 세상에는 열심히 살고 계시는 분들이 많다. 그분들이 포기하지 않으셨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여자 조연상은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의 김선영이 수상했다. 그는 "생각을 못 했다. 드라마를 6년 정도 했다. 잘 아시겠지만 같이 하는 매니저가 정말 고생을 한다. 매니저들에게 정말 감사드린다"라고 이야기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2020 백상예술대상']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2020 백상예술대상 | 김선영 | 오정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