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오미희 나이 잊은 미모 근황 (ft.태안 전복밥)
2020. 06.05(금) 20:30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오미희 나이 태안 전복밥 바지락칼국수 통우럭양념구이 맛집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오미희 나이 태안 전복밥 바지락칼국수 통우럭양념구이 맛집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배우 오미희, 나이 잊은 그의 미모와 유쾌한 성격이 허영만과의 ‘전복밥’ 밥상을 풍성하게 물들였다.

5일 저녁 방송된 TV조선 교양프로그램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나이 63세 배우 오미희, 허영만의 충남 태안 바지락칼국수, 전복밥, 통우럭양념구이 맛집 기행이 공개됐다.

이날 오미희 나이 믿기지 않는 그의 완벽한 ‘동안 미모’와 건강한 미소가 눈길을 끌었다.

오미희는 허영만 신간을 꺼내들며, 다정한 면모를 과시했다. 그는 내륙에서 태어나 바닷가에 오면 바다 내음이 좋다고 말했다.

오미희, 허영만은 이날 전복밥 ‘먹방’으로 시청자들의 침샘을 자극했다. 바다의 향기가 듬뿍 담긴 전복은 그 자체로 고영양식으로, 밥과 함께 어우러지는 맛이 일품이다.

오미희 나이 올해 63세로 알려졌다. 배우이자 라디오 DJ 등으로 활약 중이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 오미희 | 태안 전복밥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