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민지 "난 걸크러시보단 러블리한 캐릭터"(지라시)
2020. 06.08(월) 17:27
지라시, 공민지
지라시, 공민지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가수 공민지가 3년 만에 솔로로 돌아온 소감을 전했다.

8일 오후 방송된 MBC 표준FM '정선희, 문천식의 지금은 라디오 시대'(이하 '지라시')에는 가수 공민지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공민지는 "3년 만에 신곡 '러블리(LOVELY)'로 돌아온 공민지라고 합니다"라며 당찬 인사말을 건넸다. 이런 공민지의 모습을 본 정선희는 "2NE1이 걸크러시의 원조격이라고 볼 수 있는데, 그때는 너무 강한 이미지라 말도 못 붙였었다. 그런 면에서 지금이 더 좋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공민지는 "주위에서도 이제 인상이 많이 편해졌다고들 하시더라. 말 걸기가 편하다고 하신다. 이제는 다들 먼저 다가와 주시는 것 같다"면서 "원래 난 걸크러시보단 러블리한 캐릭터다"라며 애교 섞인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공민지는 "이번 '러블리'는 내가 직접 작사한 곡이다. 2NE1 이후 처음으로 솔로로 활동하게 됐는데, 확실히 그룹끼리 하던걸 혼자 하려니 힘들 때도 많은 것 같다"는 컴백 소감을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표준FM '지라시']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공민지 | 지라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