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플라잉 서동성 "객원→정식 합류 후 변화? 코러스 참여" [인터뷰 맛보기]
2020. 06.09(화) 08:00
엔플라잉 서동성
엔플라잉 서동성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그룹 엔플라잉 서동성이 객원 베이시스트로 활동하다가 정식 멤버로 합류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엔플라잉은 지난 5일 진행된 티브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미니 7집 앨범 '소통(So, 通)'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소통'은 객원 멤버로 활동하던 서동성의 정식 합류 후 처음으로 발매되는 앨범이다. 이에 서동성에 대한 많은 이들의 이목이 집중된 상황.

서동성은 "형들이 생겼다. 삼형제 중에 장남이어서 지금까지 막내로 살아본 적이 없는데, 팀의 막내로 들어왔다. 막내로 처음 살아보고 있는데 정말 행복하다"고 합류 소감을 이야기했다.

이어 "팀으로 처음 활동하는 거라서 긴장도 되고 기대도 많이 됐다. 걱정도 있었는데, 형들이 지금까지 겪었던 경험들을 잘 설명해주셨는다"며 "제가 어떻게 잘 소화하느냐에 따라 달라질 것 같다"고 각오를 다졌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객원 멤버로 활동하다가 정식 멤버가 된 만큼, 이미 음악적으로는 엔프라잉 멤버들과 충분히 호흡을 맞춰왔다. 변화는 적지만, 소소한 것들이 달라졌다. 서동성은 "코러스를 하게 됐다. 제 목소리가 조금씩 들리게 됐다"며 뿌듯하게 웃었다.

서동성은 "진짜 가족이 된 듯한 느낌이 든다. 그래서 더 따뜻하고 포근하고 믿고 의지하고 기댈 수 있을 것 같다"며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엔플라잉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