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2' 이경규 "황금배지, 이렇게 간절해 본 적 없다" [T-데이]
2020. 06.11(목) 09:26
도시어부2
도시어부2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도시어부2'에서 코미디언 이경규가 황금배지를 갖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11일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도시어부2'에서는 이덕화, 이경규가 지상렬, 이수근, 이태곤, 김준현, 박진철과 함께 벵에돔 대결을 벌이는 모습이 그려진다.

최근 진행된 촬영에서 제작진은 멤버들에게 "벵에돔의 총무게 대결로 승자를 가리겠다"라고 선언했다. 이에 멤버들은 기대감을 드러냈지만, 생각만큼 입질이 찾아오지 않았다. 이를 본 제작진은 낚시 종료 한 시간을 앞두고 황금배지 초특가 바겐세일을 제안했다.

파격적인 제안을 들은 멤버들은 단 한 마리에 공동체의 운명이 걸린 상황인 만큼 모든 에너지를 다 쏟아붓겠다는 각오로 낚싯대를 부여잡기 시작했다. 평소 서로를 견제하기 바빴던 이들은 서로를 격려하며 기운을 불어넣어줬다.

특히 그동안 그 누구보다도 뜨거운 견제를 펼쳐온 이경규는 공동체의 운명이 걸린 상황에 "이렇게 간절해 본 적이 없다"라며 180도 다른 모습을 보였다. 제작진이 건넨 특급 제안은 이날 밤 9시 50분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채널A]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도시어부2 | 이경규 | 이수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