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양연화' 유지태, 형성 그룹 경영권 포기하고 이보영 찾았다
2020. 06.14(일) 21:31
화양연화, 유지태, 이보영
화양연화, 유지태, 이보영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화양연화' 유지태가 부사장 자리와 경영권을 모두 포기했다.

14일 밤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극본 전희영·연출 손정현, 이하 '화양연화') 최종회에서는 한재현(유지태)이 경영권을 포기했다.

이날 한재현은 형성 그룹의 경영권을 모두 포기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에 임원들이 찾아와 그에게 "기사 잘못 나온 거 아니냐"라고 물었지만, 한재현은 "그만두는 거 사실이다. 두 분에게도 선택지가 있다. 앞으로 미래에 걸 수도 있고, 주가가 오른 지금 주식을 모두 팔아버리고 새로운 시작을 하실 수도 있다"고 담담히 답했다.

이어 한재현은 "그만두는 이유가 뭐냐"는 물음에 "성공하기 위해 스스로도 많은 노력을 하며 올라온 자리이지만 누군가가 그러더라. 당신의 자리는 당당하냐고. 그래서 그만두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한재현은 부사장 자리를 포기하고 윤지수(이보영)에게로 향했다. 그러면서 한재현은 윤지수에게 "나 잘했지"라고 했고, 윤지수는 그의 두 볼을 꼬집으며 환한 미소를 지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화양연화']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유지태 | 이보영 | 화양연화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