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캐스팅' 김지영 "몸무게 12kg 괜히 찌워, 티 많이 안 나" [인터뷰 맛보기]
2020. 06.17(수) 07:00
김지영
김지영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굿캐스팅' 배우 김지영이 몸무게 증량한 것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김지영은 8일 서울 강남구 모처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SBS 월화드라마 '굿캐스팅'(극본 박지하·연출 최영훈)을 비롯해 근황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굿캐스팅'은 국정원 현직에서 밀려나 근근이 책상을 지키던 여성들이 어쩌다 현장 요원으로 차출된 후 초유의 위장 잠입 작전을 펼치면서 벌어지는 사이다 액션 코미디 드라마다. 극 중 김지영은 국정원 국제 대테러대응 팀원에서 자잘한 영수증에 목숨 거는 잡무요원으로 전락한 황미순 역을 맡아 연기했다.

김지영은 주부 황미순 캐릭터를 보다 현실감 있게 표현하기 위해 체중을 12kg 증량했다. 이에 대해 김지영은 "괜히 찌운 것 같다. 티가 많이 안 나더라. 비주얼 적인 면을 봤을 때는 잘 보이지 않는다. 그래도 애써 했다는 게 중요한 거 아니냐"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현재 7kg 정도 뺐다. 5kg이 요지부동이다. 움직이지 않는다"라며 "어릴 때처럼 굶어서 뺄 수 없다. 먹고 싶은 게 많다. 그래서 운동을 하고 있는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굿캐스팅 | 김지영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