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 슈퍼주니어-K.R.Y., 화려한 입담의 티키타카 [종합]
2020. 06.17(수) 20:51
주간아이돌
주간아이돌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K.R.Y.가 MC 은혁과의 환상의 케미를 보여줬다.

17일 오후 5시 MBC 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주간아이돌'에 슈퍼주니어-K.R.Y.가 출연했다.

이날 MC 은혁은 "기분이 좀 다르다. 반갑기도 하면서 찝찝하기도 하다. 약간의 불편함이 있다"며 슈퍼주니어-K.R.Y.를 소개했다.

예성은 오프닝부터 만만치 않은 입담을 보였다. 그는 "은혁이 여기 MC라는 것이 마음에 안든다. 욕하면 안 되죠"라며 슈퍼주니어의 티키타카를 보여줬다. 이것이 끝이 아니었다. 규현은 "은혁 형이 팀에서 예능을 정말 잘한다. 하지만 오랫동안 예능하면서 웃어서 그런지 이제 눈 주름이 생겼다"라며 "광희와 은혁은 솔직히 살짝 모자란 느낌이 있다"며 디스를 이어갔다.

슈퍼주니어-K.R.Y.는 연습생 시절의 일화도 공개했다. 예성은 "제가 2001년에 SM에 들어왔고 은혁이 2000년에 들어왔다. 당시 남자 연습생이 너무 많았고 다들 정말 잘생겼다. 이곳에서 내가 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하고 있을 때 누군가가 문을 열고 들어왔고 그때 나도 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그때 희망을 줬던 친구가 은혁이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은혁은 "저는 그때 'SM이 이 정도까지 떨어졌나'라고 생각하면서 그만둬야 겠다고 생각했다. '이제는 대충 뽑나'라는 생각을 잠깐 했었다"고 항변했다.

려욱은 시원과의 오해도 해명했다. 려욱은 "아직 하이파이브는 안한다. 하지만 어제도 연락을 했고 시원이 형이 직접 편지를 써서 주기도 한다. 저는 팀내에 불만이 있으면 그냥 잔다"고 설명했다. 이때 규현이 "예전에 려욱과 녹음인가, 녹화를 같이 했다. 끝나고 집에 가는데 톡으로 '너 말 그딴 식으로 하지마'라고 한 적 있다"라며 려욱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들은 슈퍼주니어의 새로운 유닛에 대한 바람도 드러냈다. 예성은 "슈퍼주니어-D&E에 들어가고 싶다. 지금도 너무 멋있지만 보컬이 추가되면 더 좋을 것 같다"고 했다. 그러자 규현은 "발음이 맞는지 모르겠지만 Y가 들어가면 다이가 되는 거 아닌가"라며 웃음을 유발했다.

슈퍼주니어-K.R.Y.는 '주간아이돌'의 공식 애교송 '오또케송'에서 색다른 매력을 선보였다. 규현과 예성은 광희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하지만 이것이 끝이 아니었다. 예성은 은혁과 콜라보 애교송을 선보이면서 슈퍼주니어의 케미를 제대로 보여줬다. 슈퍼주니어-K.R.Y.는 숨겨왔던 댄스 실력도 발휘했다. 슈퍼주니어-K.R.Y.는 MC 은혁의 춤을 커버하는 미션을 받았다. 규현, 려욱, 예성은 예상을 뛰어넘는 코믹 댄스로 MC 은혁의 폭소를 이끌어냈다.

슈퍼주니어-K.R.Y.는 명곡 메들리를 선보이면서 엘프(팬덤)들의 귀 호강을 책임지기도 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슈퍼주니어-K.R.Y | 주간아이돌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