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 서제이, '안동역에서' 폭발적 성량으로 압도…'실검 1위'
2020. 06.20(토) 19:14
불후의 명곡
불후의 명곡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불후의 명곡'에서 가수 서제이가 '안동역에서'를 자신만의 색깔로 해석했다.

20일 저녁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는 '2020 상반기 화제의 노래' 특집으로 꾸며져 정동하, 서제이, 김호중, 엔플라잉, K타이거즈 제로, 조명섭이 출연했다.

이날 서제이는 '안동역에서'를 경연곡으로 선정했다. 애절한 발라드로 실력을 인정받아온 서제이의 트로트 장르 도전에 이목이 집중됐다.

서제이는 "'안동역에서'는 노래방 애창곡 1순위로 알고 있다. 어디서든 흥얼거릴 수 있고, 남녀노소가 사랑하는 국민적인 히트곡인 것 같다"며 선곡 이유를 밝혔다.

이어 "히트곡은 차트에 남지만, 좋은 곡은 마음에 남는다. 저도 마음에 남길 수 있도록 열심히 노래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서제이는 '안동역에서'를 슬픈 발라드 장르로 재해석해 호소력 짙은 보이스로 애절하게 무대를 꾸몄다. 하이라이트에서는 폭발적인 성량과 시원한 고음으로 무대를 압도했다.

감동을 선사한 서제이의 '안동역에서'는 시청자들의 귀를 사로잡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하는 등 화제를 모았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2 '불후의 명곡']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호중 | 불후의 명곡 | 서제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