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찢남녀' 김민규 "첫 연기에 주연, 부담감 없었다면 거짓말"
2020. 06.24(수) 17:02
김민규
김민규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만찢남녀' 김민규가 첫 연기 데뷔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플레이리스트 웹드라마 '만찢남녀'(극본 최요지·감독 왕혜령) 제작발표회가 24일 오후 네이버 NOW를 통해 생중계됐다. 현장에는 배우 김도연, 김민규, 최현욱, 한지효, 임보라가 함께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진행은 코미디언 유재필이 맡았다.

김민규는 '만찢남녀'를 통해 첫 드라마 데뷔를 앞두고 있다. 이에 대해 그는 "아무래도 첫 연기인 데다 주연을 맡아 긴장을 많이 했다. 캐릭터의 설정이 어렵다 보니 목소리 톤과 캐릭터 감정에 중점을 뒀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부담감이 없었다고 하면 거짓말이다. 부담감을 느꼈기 때문에 천남우 캐릭터를 잘 만들 수 있었던 것 같다"라며 "목소리도 세 가지 버전을 만들었다. 최대한 캐릭터와 싱크로율을 맞추기 위해 노력했다"라고 덧붙였다.

'만찢남녀'는 얼굴도 이름도 만화 속 여주인공과 똑같지만 성격은 정반대인 한선녀(김도연)와 그런 그 앞에 10년 전 순정만화 속에서 현실로 튀어나온 진짜 만찢남 천남욱(김민규)이 나타나며 비밀 동거를 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좌충우돌 로맨스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플레이리스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민규 | 만찢남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