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앞둔 '편애중계'가 잃어버린 것 [TV공감]
2020. 06.24(수) 18:00
편애중계
편애중계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편애중계'가 저조한 시청률 속에 시즌 1을 마무리한다. 트로트를 주제로 한 특집들을 연달아 편성하며 시청률 반등을 꾀했지만, 이조차 성공적이지 못한 결과를 낳으며 기존 '편애중계'를 사랑하던 팬들은 물론 본래 취지도 잃게 됐다.

MBC 예능프로그램 '편애중계' 제작진은 24일 "'편애중계'가 오는 7월 10일 방송되는 35회를 마지막으로 시즌을 종영한다"며 "더 참신한 재미를 위해 재정비 기간을 갖기로 판단했고 일반인들의 사연을 모집하는 특성상 현 시국 상황 역시 고려했다. 마지막 방송까지 큰 관심과 애정으로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편애중계'는 지난해 8월 첫 선을 보인 예능프로그램이다. 도전을 앞두고 있는 주인공들을 편애중계진(서장훈, 안정환, 김병현, 김성주, 김제동, 붐)이 편을 나눠 편애하고 응원한다는 신선한 소재는 시청자들의 관심을 높였고, 3개월 만에 정규 편성이 되는데 성공했다. 그러나 막상 정규 편성 이후 '편애중계'는 2-3%대(이하 닐슨코리아 전국 가구 기준)의 저조한 시청률에 머물며 고전을 면치 못했다.

이에 '편애중계'가 꺼내든 비장의 카드는 바로 '트로트'였다.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 '사랑의 콜센타'로 최근 트로트가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만큼, '트로트 신동 대전'을 열어 트로트 신동을 발굴하고자 하는 취지였다.

트로트 열풍을 반증이라도 하듯 '트로트 신동 대전' 편이 방송될 당시 '편애중계'의 시청률은 6-7%대까지 급등했다. 하지만 해당 특집이 끝나자마자 '편애중계'의 시청률은 또다시 하락세를 보였고, 결국 '편애중계'는 재차 트로트를 주제로 한 '10대 트로트 가수왕 대전'을 열어 시청률이 회복되길 바랐다.

물론 '편애중계'가 트로트를 주제로 한 경연 대회를 열 때마다 시청률은 상승세를 탔다. '트로트 신동 대전'을 시작으로 '10대 트로트 가수왕 대전' '20대 트로트 가수왕 특집' '트로트 패자부활전 & 왕중왕전 특집' 등이 모두 6% 대가 넘는 시청률을 보인 것이다. 다만 '편애중계'가 계속해 트로트라는 카드를 쓸수록 '편애중계'의 본래 취지와는 멀어져만 갔고, 기존의 '편애중계'를 사랑하던 시청자들의 마음은 돌아서게 됐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편애중계'는 도전을 앞둔 주인공들을 응원하는, 이 가운데에서 편애중계진들끼리의 유쾌한 케미를 보는 프로그램이다. 파일럿 당시 시청자들이 '편애중계'를 보며 도전자에 몰입하게 된 이유도 편애 섞인 중계진들의 솔직한 입담 때문이었다.

그러나 '편애중계'는 점차 트로트 경연 프로그램처럼 변하기 시작했다. 방송 분량만 봐도 그렇다. '편애중계'는 본래 도전자들과 이들을 응원하는 편애중계진들의 치열한 눈치 싸움을 주로 다루기에, 방송 초반 도전자들과 편애중계진들의 방송 분량은 비슷했다. 하지만 점차 경연에 초점이 맞춰지면서 편애중계진은 들러리로 전락할 수밖에 없었다.

이 때문에 네이버 클립이나 유튜브 영상에서도 편애중계진들의 모습이 사라진지 오래다. 영상 섬네일만 봐도 편애중계진들이 아닌 트로트 가창자들이 즐비해 있어, 이것이 '편애중계'인지 트로트 경연 프로그램인지 분간할 수도 없게 한다. 이 가운데 '편애중계'는 프로그램 종영이 아닌 '재정비'를 결정했다. 앞으로 기약 없는 나날 동안 프로그램을 다듬을 '편애중계'가 초심을 찾고 시청자 앞에 돌아올 수 있을지 시선이 모아진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편애중계']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편애중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