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봉사=공부, 세상엔 똥보다 더러운 게 많다"
2020. 06.29(월) 07:44
이효리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
이효리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가수 이효리가 봉사를 공부에 비유하며, 보람을 드러냈다.

이효리는 28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민낯에 수수한 차림새로 등장한 이효리는 이날 그는 JTBC '효리네 민박' 시즌3에 대한 바람을 드러낸 한 누리꾼에게 "좀 힘들 것 같다. 집이 공개된 후 좀 힘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집은 나와 오빠(이상순), 애들(반려견, 반려묘)의 행복한 공간이 돼야 하는데 공개되니까 좀 힘들더라"라고 털어놨다.

또 이효리는 "제주 친구들이랑 보호소에 왔다. 할머니가 운영하시는 곳인데 여전히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이라고 말한 후 "서울에서 바쁘게 일하고 제주 내려오면 또 아이들 돌봐주며 바쁘게 살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동물에 대한 인식이나 처우가 더 좋아지면 좋겠다. 각자 자기가 할 수 있는 만큼만 하면 되는 것 같다"며 "이게 나 자신을 가꾸는 방법이다. 화려한 삶에 빠져 세상 돌아가는 일을 망각할 때마다 와서 뭐가 내 삶에 소중한지, 얼마나 감사해야 하는지 알게 되는 시간"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봉사활동을 하는 느낌보다 공부하는 느낌이다. 애들 똥도 치워주면서. 세상에는 사실 똥보다 더 더러운 게 많다. 이제는 잘 치워줄 정도로 익숙해졌다. 여러분도 그런 마음으로 해보시면 공부 되는 게 많다"며 보람을 전했다.

이효리는 최근 MBC 예능 '놀면 뭐하니?'를 통해 유재석, 비와 혼성 그룹 싹쓰리를 결성했다. 오는 7월 중 신곡을 내고 활동을 시작한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이효리 SNS 방송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이효리 | 이효리 인스타그램 | 효리네민박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