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지드래곤, 반려견 방치 주장 나와 '논란'
2020. 06.29(월) 09:49
지드래곤 반려견 방치 논란
지드래곤 반려견 방치 논란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그룹 빅뱅의 멤버 지드래곤이 반려견을 방치하고 있다고 주장이 나왔다.

29일 연예계에 따르면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드래곤의 부모님이 운영하는 펜션에서 지내고 있는 지드래곤의 반려견 가호와 졸리의 모습이 담긴 사진과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의 작성자는 지드래곤의 반려견들이 야외에 방치돼 관리가 안 돼 있다고 주장했다.

글 작성자는 "눈썹이 잘 정리되지 않아 눈을 찔러 눈물이 많이 맺혀 있었다. 힘도 없이 축 늘어져 있었다. 강아지들의 발톱은 혈관까지 자라서 미리미리 깎아줘야 한다"면서 "샤페이 종은 피부병에 엄청 취약하고 기온 영향을 많이 받아 야외에서 키울 종이 아니"라고 적었따.

가호는 지드래곤이 빅뱅 활동 초반에 입양한 반려견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가호와 함께 화보와 방송 등에 자주 등장해 관심을 받기도 했다.

한편 지드래곤은 현재 고양이를 새로 입양해 키우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조혜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빅뱅 | 지드래곤 | 지드래곤 반려견 방치 주장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