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식남녀' 정일우·강지영·이학주, 종영 소감 "오랫동안 여운 주는 작품되길"
2020. 06.30(화) 14:18
야식남녀
야식남녀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야식남녀' 정일우, 강지영, 이학주 등 주역들이 종영 소감을 밝혔다.

JTBC 월화드라마 '야식남녀'(극본 박승혜·연출 송지원) 측은 30일 정일우, 강지영, 이학주의 종영 소감을 전달했다.

먼저 정일우는 힐링 야식 셰프 박진성 역을 맡아 힐링의 정석을 보여줬다. 특히 그는 달달한 로맨스뿐만 아니라 자신의 거짓말로 인해 벌어진 상황에 죄책감을 느끼고 괴로워하는 박진성의 고뇌까지 깊이 있게 그려 극의 몰입감을 높였다.

정일우는 "지친 일상에 잔잔한 위로가 되는 드라마를 보여드리고 싶었다"라며 "무엇보다 인생의 큰 성장통을 겪고 성장한 박진성과 함께해서 행복했다. 여러분에게 오랫동안 여운을 주는 '야식남녀'가 됐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국내 드라마 첫 작품으로 안방극장에 반가운 복귀를 알린 강지영은 "제가 오랜만에 인사드리는 국내 복귀작이어서 더욱 특별했다. 김아진은 달리다가 넘어져도 다시 꿋꿋하게 일어서는 캐릭터다. 용기 있는 김아진으로 살았던 시간이 정말 행복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방송을 하는 동안 많은 분들이 사랑과 응원을 보내주셔서 큰 힘이 됐다"라며 "6개월의 시간이 흘러 벌써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있다. 최종회도 재미있게 시청해주셨으면 좋겠다.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뵙겠다"라고 덧붙였다.

또 한 번의 역대급 변신을 선보인 이학주는 "굉장히 집중했고 즐겁게 촬영했다. 같이한 모든 배우, 감독, 스태프 분들 너무 고생 많으셨다. 끝까지 지켜봐주신 시청자 여러분들에게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이야기했다. '야식남녀' 최종회는 이날 밤 9시 30분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JT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야식남녀 | 이학주 | 정일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