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데' 강원우 "박문치, 내 노래 듣고 함께하자고 제안"
2020. 06.30(화) 15:22
두데
두데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두데'에서 밴드 일로와이로 강원우가 박문치와의 일화를 공개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뮤지, 안영미입니다'(이하 '두데')의 '미·지의 초대석'에는 박문치, 강원우, 루루, 라라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강원우는 박문치와 함께하게 된 이유에 대해 "내가 취미로 밴드를 하고 있다. 근데 박문치가 내 노래를 듣고 함께하자고 제안했다. 그래서 같이 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박문치는 "사실 내가 복학한 오빠들을 캐리 하는 스타일이다. 불쌍한 복학생들을 챙겨주다가 강원우의 음악을 들어봤는데, 순수 자체더라. 이 사람을 위한 곡을 쓰고 싶었다. 그래서 같이 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박문치는 지난 2017년 '울희액이'를 발매하며 가요계에 데뷔했다. 해당 노래는 SNS에서 큰 인기를 누렸고, 서서히 팬덤을 구축해왔다. 최근에는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 출연해 남다른 작곡 실력과 재치 있는 예능감으로 대중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FM4U '두데']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강원우 | 두데 | 박문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