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재 前 매니저들, 부당 대우 의혹 반박 "갑질할 분 절대 아냐"
2020. 06.30(화) 15:37
이순재
이순재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배우 이순재와 함께 일했던 전(前) 매니저들이 부당 대우 의혹에 반발하고 나섰다.

이순재의 매니저로 일했던 A씨는 30일 부산일보와의 인터뷰를 통해 "챙겨주면 더 챙겨주셨지 절대 그럴 분이 아니"라며 "허드렛일을 했다는 주장도 좀 그렇다. 노부부가 생활하시는 걸 보고 자발적으로 도와주긴 했어도 절대 강요받은 적이 없다"고 이순재를 옹호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오히려 이순재가 필수 경비를 사비로 챙겨줄 때도 많았을 만큼 매니저들을 살뜰하게 챙겼다고 주장했다.

전 매니저 중 한 명인 B씨 역시 "이순재 선생님께서는 누굴 머슴처럼 부리거나 부당하게 대우하실 분이 아니"라고 이야기했다.

29일 'SBS 8 뉴스'는 한 원로배우의 전 매니저 A씨가 배우 가족들의 허드렛일까지 도맡아 했는데도 부당한 대우를 받고 두 달 만에 해고를 당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를 통해 A씨는 배우의 아내가 시키는 집안의 사소한 일을 해야 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A씨는 4대보험 미가입, 추가 근무 수당 없이 적은 월급 등 처우도 부당했다고 말했다.

보도 속 원로배우로 이순재가 지목되자, 이순재 측은 "SBS 보도 내용은 많은 부분이 사실과 다르게 왜곡, 편파 보도됐다"고 반박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이순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