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재vs前 매니저 갑을 논란, 韓 매니지먼트 노동 체제 ‘경종’ [종합]
2020. 06.30(화) 21:37
이순재 아내 부인 나이 전 매니저 부당해고 SBS 8 뉴스
이순재 아내 부인 나이 전 매니저 부당해고 SBS 8 뉴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배우 이순재 측이 매니저 갑질 논란에 관련해 매니저와 공생하는 유명 연예 종사자로서의 도의적 책임을 언급했다. 이 가운데 많은 연예계 관계자들 역시 매니지먼트계에 뿌리 깊은 부당한 노동 체제를 향한 우려와 경각심을 표하고 있다.

SBS 8 뉴스는 지난 29일 이순재 부인이 전 매니저 김 모 씨에게 생수통 운반, 쓰레기 분리수거 등 집안 허드렛일을 시켰다는 내용, 부당해고 정황을 보도했다. 이는 이순재 전 매니저 김 모 씨 증언에 기반한 것으로, 그는 자신이 머슴 생활을 하다가 2달 만에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상황.

해당 사태가 불거진 후 이순재 측은 김 모 씨를 부당해고 한 적은 없다는 반박 입장을 내놨다. 이에 30일 저녁 8 뉴스 측은 다시금 후속 보도를 통해 “이순재 측이 김 씨가 한 허드렛일이 두 달 간 세 건이라고 밝혔으나, SBS는 가족 심부름이 일상이었던 증거를 더 갖고 있어도 보도하지 않았다. 구조적 문제 지적하는데 사례 나열은 의미가 없는 것”이라 설명했다.

실제로 이번 사태에서 대외적으로 가장 문제가 된 점은, 공적으로 이순재 스케줄을 관리하는 매니저가 이순재 집안 내부의 허드렛일을 맡아 했다고 주장하는 대목이다. 이에 일각에서는 김 모 씨 말이 사실이라면 이순재, 이순재 아내 두 부부가 공사를 구분하는데 있어 다소 부주의했던 것이 아니냐며, 연예계 잔뼈 굵은 원로 배우가 공적인 문제를 자의 아래 집안 문제로 치환시킨 것은 프로페셔널하지 못하다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8 뉴스 측은 배우 이순재 측과 연락이 닿았다. 그는 이날 반나절 간 김 모 씨 관련 의혹을 부정한 것과 별개로, SBS 취재진에게 다시금 “매니저 김 모 씨에 대해 도의적 책임감을 느낀다”며 반성한다는 투의 입장을 밝혔다. 이어 이순재는 원로배우로서 “이번 일을 계기로, 관행으로 여겨왔던 매니저 부당 업무들이 해소되길 바란다”는 어른으로서의 입장을 전해왔다.

현재 이순재의 매니저 갑질 논란에 관련해, 이순재뿐 아니라 연예계에서 일해 온 매니저들에게 관행처럼 부과된 부당 업무들이 숱할 것이라는 추정이 이어지고 있다. 매니저 경우 연예인들의 스케줄을 관리하는 직업이지만 사실상 생활의 일거수일투족을 뒷받침하면서 유명 연예인의 시중을 드는 상황이 비일비재하기 때문이다.

더군다나 연예인의 시도 때도 없는 스케줄상, 매니저 역시 노동 메커니즘에 있어서 노동법에 위배되는 상황에도 자주 놓인다는 것이 정설이다. 각 기획사 관계자들 역시 이번 이순재 논란을 계기로 매니지먼트계에 뿌리 깊었던 매니저 노동 착취 상황을 점검해볼 필요가 있다는 지적을 서슴지 않았다.

이순재 나이 1935년생으로 1956년 드라마 ‘나도 인간이 되련가’를 통해 브라운관에 데뷔했다. 연기 인생 약 60년을 자랑하는 연예계 대부로 통한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매니저 | 이순재 나이 | 이순재 아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