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김선경 "가장 보고 싶은 멤버는 신효범"
2020. 06.30(화) 23:00
불타는 청춘
불타는 청춘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불타는 청춘'에 배우 김선경이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했다.

30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는 '남해바다 섬마을 특집'으로 꾸며져 창원시 우도로 떠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불타는 청춘'의 스페셜 게스트는 바로 김선경이었다. 김선경은 "설레는 마음으로 왔다. 어린아이가 소풍을 앞두고 설레는 마음을 갖는 것처럼 그런 마음으로 왔다. 행복하게 지내고 갈 예정이다"라는 인사말을 전했다.

김선경은 "대접받고 싶은 마음이 크다. 많이 오시면 좋을 것 같다"고 웃으며, "누가 왔으면 좋겠냐"는 물음에 "여성분 중에서는 신효범 언니가 왔으면 좋겠다. 예전에 '메노포즈'라는 작품을 통해 공연을 같이 했었다. 공연하고 나서 효범 언니 집에 놀러 가기로 했는데 못갔었다"고 답했다.

이어 김선경은 "나머지는 새로운 친구들이라 잘 모른다. 옛날 친구라면 선영이가 있다"면서 "중간중간 봤는데 선영이랑 성국 씨랑 사귀고 있는 것 같더라. 뭔가 좋아하는 느낌이 느껴졌다"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불타는 청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불타는 청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