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안혜경, 엉뚱함 폭발…미역 먹방 돌입
2020. 06.30(화) 23:26
불타는 청춘
불타는 청춘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불타는 청춘'에서 방송인 안혜경의 엉뚱함이 폭발했다.

30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는 '남해바다 섬마을 특집'으로 꾸며져 창원시 우도로 떠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안혜경은 신효범, '영국 부부' 최성국, 박선영과 함께 해안가로 가 바다 구경에 나섰다. 안혜경은 "너무 좋다"고 연신 외치며 물에 발까지 담갔고, 신효범 역시 그의 곁에서 "파도 소리가 너무 좋다. 마음이 편안해진다"고 말했다.

이어 안혜경은 바닷속에서 무언가를 꺼내들며 "이거 미역 아니냐"고 외쳤다. 이를 본 박선영은 "주워오진 말아라"라고 당부했지만, 안혜경은 이내 미역을 먹는 모습을 보였다.

이를 본 신효범 역시 "짭짤하니 맛있다. 미역 같다"며 한 입 먹어 놀라움을 더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불타는 청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불타는 청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