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꼰대인턴' 박해진 "잘생겼다는 댓글 민망" [인터뷰 맛보기]
2020. 07.01(수) 07:30
꼰대인턴, 박해진
꼰대인턴, 박해진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박해진이 자신의 외모를 칭찬하는 댓글에 대해 언급했다.

박해진은 30일 서울 강남구 소재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MBC 수목드라마 '꼰대인턴'(극본 신소라·연출 남성우) 종영 기념 인터뷰에서 "댓글을 통해 제 외모를 칭찬해 주시는 분들이 많은데 민망하다"고 말했다.

이날 박해진은 "사실 외모에 대한 칭찬이 어렸을 땐 좋았는데, 이제 달갑거나 좋지만은 않다. 이 나이에 이런 말을 들어도 될까 싶다"며 겸손히 운을 뗐다.

박해진은 "'이제 이 정도까진 아닌 데'라는 생각을 하면서, 혹시 이분들이 지능형 안티는 아닐까 싶다. 너무 극찬을 해주셔서 의심스럽다"며 "그냥 외모를 칭찬해 주시는 것보단 '머리가 예쁘다' '스타일링이 멋있다'는 얘기가 더 듣기 좋은 것 같다. 좀 더 구체적인 칭찬을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농담했다.

이어 박해진은 "외모보단 연기에 대한 칭찬을 더 받고 싶다"면서 "물론 드라마니까 멋있는 모습도 중요하지만 멋진 연기를 보여드리는 데 더 집중하고 싶다. 연기적으로 뭔가를 더 보여드리고 싶은 욕심이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해진이 꼰대 부장 가열찬 역으로 열연을 펼친 '꼰대인턴'은 오는 7월 1일 종영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마운틴무브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꼰대인턴 | 박해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