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광장' 양희은 "라디오 진행할 때 전달에 가장 신경 써"
2020. 07.01(수) 13:32
가요광장
가요광장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가요광장'에서 가수 양희은이 라디오를 진행할 때 가장 신경 쓰는 부분에 대해 이야기했다.

1일 오후 방송된 KBS 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이하 '가요광장')의 '만남의 광장' 코너에는 양희은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양희은은 21년 동안 MBC 표준FM 라디오 '여성시대'를 진행하면서 가장 신경 쓰는 부분에 대해 "전달이다. 내가 원래 드라마를 안 본다. 다큐멘터리를 좋아한다. 근데 드라마를 아주 열심히 봤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사투리 등을 구사하는 드라마를 자주 봤다. 연차가 오래된 원로배우들의 연기를 보면서 많이 배웠던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정은지는 "나도 주말 되면 다시 듣기로 모니터링 자주 하는 편이다"라고 전했다.

지난 1971년 '아침이슬'로 데뷔한 양희은은 '상록수', '하얀 목련', '사랑 그 쓸쓸함에 대하여' 등 명곡들을 탄생시키며 국민 가수 반열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양희은은 올해로 데뷔 50주년을 맞았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쿨FM '가요광장']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가요광장 | 양희은 | 정은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