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X윤아 노래방 라이브, 응원 여론 우세
2020. 07.02(목) 09:07
이효리 윤아 노래방 라이브
이효리 윤아 노래방 라이브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가수 이효리와 그룹 소녀시대 윤아의 노래방 라이브 방송을 놓고 누리꾼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이효리와 윤아는 1일 노래방에서 각자의 인스타그램으로 라이브 방송을 진행됐다.

이효리가 먼저 "윤아와 술을 마시고 압구정 노래방에 왔다"라고 설명했고, 윤아는 "만취는 아니다"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전했다.

하지만 곧 노래방 방문을 지적하는 댓글을 확인, 당황한 듯한 모습을 보였다. 두 사람 모두 서둘러 마스크를 착용했고, 2분여 만에 라이브 방송을 종료했다.

짧은 방송이었지만 파장은 컸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 등에 라이브 방송 관련 내용이 공유되며, 갑론을박이 일었다.

일부 누리꾼은 코로나 19 확산을 막기 위해 외출을 삼가고 있는 분위기 속, 밀폐된 공간이라는 점에서 고위험시설로 분류되는 노래방에 간 것과 그 곳에서 라이브 방송을 한 것이 경솔했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지적이 과하다는 반응이 더 우세하다. 정부에서 노래방 영업을 다시 허가했고, 입구에서 발열 체크, 명단 체크를 하는 등 정부의 지침 사항을 준수하고 있는데 방문만으로 색안경을 낀다는 것이 과하다는 반응이다. 노래방 등을 영업하는 자영업자들의 고충을 고려해 무조건적인 비난은 자제해야 한다는 반응도 눈에 띈다.

이효리는 이날 윤아와 술자리에서 찍은 것으로 보이는 사진도 올렸으나, 이 역시 삭제했다.

이효리는 최근 MBC 예능 '놀면 뭐하니?'를 통해 개그맨 유재석, 가수 비와 혼성 그룹 싹쓰리를 결성, 이달 중 신곡 발매를 앞두고 있다. 윤아와는 JTBC '효리네 민박'에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출처=이효리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노래방 | 윤아 | 이효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