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아, 이효리와 노래방 라이브 논란→자필 사과 [전문]
2020. 07.02(목) 10:37
소녀시대 윤아
소녀시대 윤아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그룹 소녀시대 윤아가 이효리와 진행한 노래방 라이브 방송에 대해 사과했다.

윤아는 2일 자신의 SNS에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윤아는 "저의 경솔했었던 행동으로 걱정을 끼쳐드려 진심으로 반성합니다.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윤아는 "모두가 힘들어하고 조심해야 할 시기에 생각과 판단이 부족했습니다. 앞으로 신중하게 행동하도록 각별히 노력하겠습니다"며 "계속해서 코로나19로 애쓰시는 의료진들과 국민들께 주의를 기울이지 못했던 점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라고 재차 사과했다.

앞서 이효리는 1일 밤 윤아와 함께 SNS 플랫폼에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효리는 "윤아와 술 마시고 압구정 노래방에 왔다"고 말했고, 이를 본 누리꾼들이 코로나19 때문에 노래방에 가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을 했다. 이에 이효리는 "노래방 오면 안 돼?"라고 말했고, 윤아는 "마스크 잘 끼고 왔다"고 덧붙였다. 이어 마스크를 끼고 방송을 진행하려던 두 사람은 급히 방송을 종료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하 윤아 사과글 전문

안녕하세요 임윤아입니다.

먼저 저의 경솔했었던 행동으로 걱정을 끼쳐드려 진심으로 반성합니다.. 죄송합니다..

모두가 힘들어하고 조심해야 할 시기에 생각과 판단이 부족했습니다. 앞으로 신중하게 행동하도록 각별히 노력하겠습니다.

계속해서 코로나19로 애쓰시는 의료진들과 국민들께 주의를 기울이지 못했던 점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다시 한 번 모든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소녀시대 | 윤아 | 이효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