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미 로바토 조부상 "코로나로 장례도 제대로 못 치른다" [TD할리웃]
2020. 07.02(목) 14:32
데미 로바토
데미 로바토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팝 가수 데미 로바토가 조부상을 당했다.

데미 로바토는 2일(한국시간) 자신의 SNS를 통해 "오늘 아침, 페리 할아버지가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듣게 됐다"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데미 로바토는 "할아버지는 지난 몇 년간 병으로 아파하셨기 때문에 지금은 통증이 없을 거라고 생각하니 다행이다. 다만 한동안 제대로 된 장례식도 치르지 못하고 작별을 고할 가족들을 생각하니 마음이 아프다. 그것이 이 판데믹 사태의 현실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데미 로바토는 "같이 사진을 더 많이 찍지 못해서 아쉽지만, 할아버지를 기억하며 웃을 수 있는 추억이 많아 다행이다. 언젠가 다시 만날 때까지 편히 쉬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데미 로바토는 한때 섭식장애와 약물 과다 복용 등으로 고통스러워했지만, 최근 회복하고 건강한 근황을 공개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데미 로바토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데미 로바토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