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문치 "싹쓰리 멤버 이효리, 방송과 똑같아…연예인 보는 느낌"
2020. 07.03(금) 11:57
허지웅쇼, 박문치, 김간지
허지웅쇼, 박문치, 김간지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작곡가 박문치가 가수 이효리의 첫 인상을 회상했다.

3일 오전 방송된 SBS 러브FM '허지웅쇼'에는 작곡가 박문치와 가수 김간지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박문치는 최근 MBC '놀면 뭐하니'에 출연하며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박문치는 '놀면 뭐하니'를 통해 결성된 혼성그룹 싹쓰리의 후보곡인 '쿨(COOL)한 42'를 직접 작곡하기도 했다.

이날 박문치는 "어느 날 내 이름이 실검에 올라와 있어 깜짝 놀랐다. 이효리 님이 언급만 하셨는데 5위에 올랐더라.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나 싶었다. 인생이 달라졌다고 느꼈기보단 실감이 안 났다. 추후에 댓글을 읽으면서 실감이 났다. 이번 기회에 알게 됐다는 분들이 많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박문치는 "싹쓰리가 잘해주냐"는 물음에 "다 너무 잘해주신다. 이효리 씨는 방송에 나오는 그 모습 그대로다. 진짜 연예인을 보는 느낌이고 멋있다"고 답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러브FM '허지웅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간지 | 박문치 | 허지웅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