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꼰대인턴' 박기웅 "한지은과의 호흡? '무한도전' 하와수 느낌" [인터뷰 맛보기]
2020. 07.03(금) 13:38
꼰대인턴
꼰대인턴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꼰대인턴' 배우 박기웅이 한지은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박기웅은 3일 서울 강남구 모처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MBC 수목드라마 ‘꼰대인턴’(극본 신소라·연출 남성우)을 비롯해 근황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꼰대인턴'은 최악의 꼰대 부장 이만식(김응수)을 부하직원으로 맞게 된 가열찬(박해진)의 통쾌한 갑을체인지 복수극을 그린 코믹 오피스물이다. 극 중 박기웅은 준수식품의 후계자 남궁준수 역을 맡아 연기했다.

박기웅은 '꼰대인턴'을 통해 한지은과 첫 번째 호흡을 맞췄다. 악역이지만 미워할 수 없는 오피스 빌런 남궁준수(박기웅)와 신입 인턴사원 이태리(한지은)의 티격태격하면서도 훈훈한 케미는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에 대해 박기웅은 "두 캐릭터의 성격 자체가 데시벨이 높고 센 편이다. 투닥투닥하는 느낌이 재밌었던 것 같다.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 하와수(정준하, 박명수) 콤비 같았다. 부딪히는 게 정말 재밌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캐릭터만으로 신이 이뤄질 수 없기 때문에 이야기를 굉장히 많이 나눴다. 캐릭터만 보고 연기를 한다면 이뤄질 수 없다. 신의 목적에 대해 서로 의논하며 노력했던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꼰대인턴 | 박기웅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