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텀싱어3’ 레떼아모르 길병민vs라포엠 유채훈, 女心 강탈한 마력
2020. 07.03(금) 23:07
팬텀싱어3 우승 라비던스 고영열 존노 김바울 황건하 레떼아모르 길병민 김성식 박현수 김민석 라포엠 유채훈 최성훈 박기훈 정민성 결승전
팬텀싱어3 우승 라비던스 고영열 존노 김바울 황건하 레떼아모르 길병민 김성식 박현수 김민석 라포엠 유채훈 최성훈 박기훈 정민성 결승전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팬텀싱어3’ 라포엠 유채훈 최성훈 박기훈 정민성, 네 사람의 뜨거운 실력은 물론, ‘팬텀싱어3’ 결승 진출 길병민 등이 시청자들의 뜨거운 표심을 얻고 있다.

3일 밤 생방송 된 JTBC 예능프로그램 '팬텀싱어3‘ 마지막회에서는 윤상, 김문정 손혜수, 옥주현, 김이나, 지용 등 심사 아래 라비던스(고영열 존노 김바울 황건하) 레떼아모르(길병민 김성식 박현수 김민석), 라포엠(유채훈 최성훈 박기훈 정민성), 라비던스 팀의 우승자 결승전 생방송이 공개됐다.

이날 라포엠 유채훈 필두로 최성훈, 박기훈, 정민성 네 사람은 뮤지컬 곡을 선곡해 생방송 관객들과 뜨겁게 호흡했다.

유채훈은 개성 넘치는 곡에 만족한다며 “각자 목소리가 다 개성이 있어서 굉장히 좋았다”라며 4인의 실력에 만족한다고 전했다.

박기훈은 “뮤지컬 같은 곡을 도전해 본 적이 없고 어려운 곡이었는데 도움 받으며 잘 해 낼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레떼아모르 역시 이날 무대에서 뜨겁게 선전했다. 특히 길병민 경우 서울대학교 수석 졸업으로도 화제를 모았으며 베이스바리톤을 알려져 인기를 누리고 있다. 훈훈한 외모까지 갖춘 그는 이날 무대에서도 여심을 강탈하는 보이스, 스타성을 뽐냈다.

길병민, 그는 문자 투표 종료 이후 "정말 레떼아모르 꼭 1등하고 싶다. 기적이 일어날 것"이라며 우승을 자부했다. 길병민 나이 1994년생, 20대로 알려졌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팬텀싱어3']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길병민 | 라포엠 | 팬텀싱어3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