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텀싱어3’ 라포엠(유채훈·최성훈·박기훈·정민성) 최종 우승, 3대 실력자들 [종합]
2020. 07.03(금) 23:41
팬텀싱어3 우승 라포엠 유채훈 최성훈 박기훈 정민성 결승전 라비던스 고영열 존노 김바울 황건하 레떼아모르 길병민 김성식 박현수 김민석
팬텀싱어3 우승 라포엠 유채훈 최성훈 박기훈 정민성 결승전 라비던스 고영열 존노 김바울 황건하 레떼아모르 길병민 김성식 박현수 김민석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팬텀싱어3’ 레떼아모르 길병민, 라비던스 고영열 존노, 라포엠 유채훈 등 이번에도 프로그램은 다채로운 실력자들을 대량 배출했다. 3대 팬텀싱어, ‘팬텀싱어3’ 최종 우승 팀은 라포엠(유채훈 최성훈 박기훈 정민성)으로 결정났지만 세 팀 모두 향후 다양한 무대를 통해 시청자들과 호흡할 전망이다.

3일 밤 생방송 된 JTBC 예능프로그램 '팬텀싱어3‘ 마지막회에서는 라비던스(고영열 존노 김바울 황건하) 레떼아모르(길병민 김성식 박현수 김민석), 라포엠(유채훈 최성훈 박기훈 정민성), 라비던스 팀의 우승자 결승전 생방송이 공개됐다.

이날 생방송으로 진행된 ‘팬텀싱어3’ 결승 2차전은 밤 9시부터 생방송으로 진행됐다. 2차전 점수에 더불어 우승 관건을 가르는 것은 생방송 대국민 문자 투표 점수다. 기호 1번 레떼아모르, 기호2번 라비던스, 기호3번 라포엠 등으로 나뉜다.

1, 2라운드로 3팀이 총 6번의 무대를 진행하며, 여러 팀에게 다중 투표는 가능하지만 한 팀에 중복 투표는 불가능하다.

이날 1라운드에서 레떼아모르 길병민, 김성식, 박현수, 김민석 네 사람의 시너지 넘치는 무대에 더불어, 라비던스 팀의 지난 주 ‘흥타령’을 잇는 퀄리티 있는 무대가 현장 방청객들의 귀를 황홀하게 만들었다.

라포엠 역시 뮤지컬 곡을 선곡하며, ‘팬텀싱어3’ 취지에 걸맞은 음악의 새로운 변주와 개성을 증명했다. 이에 대해 유채훈 씨는 “최성훈, 박기훈, 정민성, 모두 개성 넘치는 목소리라 잘 어우러지고 잘 소화한 것 같다”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대망의 2라운드가 시작됐다. 레떼아모르 경우 이날 무대는 마지막이지만 네 남자의 우정과 애정은 끝나지 않을 것이라는 메시지를 담은 의미 있는 곡을 선곡했다. 청아한 네 사람의 목소리는 그 자체로 시청자들에게 뜨거운 감동을 선사했다.

라비던스 경우 지난 주 ‘흥타령’에 이어 이번에도 마지막 2라운드 무대에서 화려하고 신명 나는 세레나데로 모두를 흥겹게 만들었다. 라틴 계열 음악마저 생각나게 하는 안무, 남다른 이들의 성량이 생방송 무대를 완벽하게 채웠다. 옥주현, 김문정 등 모두가 일어나 열광적으로 박수를 보냈다.

라포엠 유채훈 최성훈 박기훈 정민성 네 사람은 마지막까지 우아함을 잃지 않았다. 성악 실력을 마음껏 뽐낼 수 있는 정통성 있는 사랑의 세레나데가 많은 이들의 가슴을 저몄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문자 투표가 종료됐다. 레떼아모르 길병민 경우 “우승 꼭 하고 싶다. 저희가 했을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자부하며 훈훈한 외모를 과시해 카메라를 장악했다. 라포엠 유채훈, 라비던스 고영열 존노 등 실력자들도 무대에서 일제히 두근거리는 마음을 안고 농담을 이어갔다.

최종 점수 합산 결과 ‘팬텀싱어3’ 3위는 레떼아모르 길병민 김성식 박현수 김민석이었다. 2위는 라비던스 고영열 존노 김바울 황건하 팀이었다.

대망의 ‘팬텀싱어3’ 우승자 팀, 3대 팬텀싱어 1위 팀은 라포엠 유채훈 최성훈 박기훈 정민성 네 사람이었다. 이들은 프로듀서 점수 495.82점, 743.73점, 대국민 문자투표 2883.30점을 획득했다. 각각 15%, 15%, 70%를 반영한 수치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팬텀싱어3']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라포엠 | 유채훈 | 팬텀싱어3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