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빨간사춘기 불화설’ 안지영 2차 심경 “우지윤, 제발 연락 해달라” [입장전문]
2020. 07.04(토) 13:03
볼빨간사춘기 안지영 우지윤 탈퇴 불화설 멤버 인스타 인스타그램 공식입장
볼빨간사춘기 안지영 우지윤 탈퇴 불화설 멤버 인스타 인스타그램 공식입장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볼빨간 사춘기 안지영, 그가 탈퇴한 전 멤버 우지윤 간 벌어진 불화설에 또 한 번 입장을 밝혀왔다.

안지영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처음 볼빨간사춘기를 그만두고 싶다는 이야기를 직접 들은 것이 아닌 회사를 통해 들었을 때 상처를 받았다”고 운을 뗐다.

안지영은 “그 친구(우지윤)가 탈퇴를 결심한 이후에 콘서트까지 볼빨간사춘기 활동을 이어가려 했던 건 사실이다. 하지만 이미 결론이 난 상태에서 한 장 남은 볼빨간사춘기 음악을 진정성 없게 소비하고 싶지 않았기 때문에 앨범 활동을 같이 할 수 없다고 생각했다. 그럴 바엔 탈퇴를 논의한 시점에서 활동을 마무리하는 게 낫겠다고 이야기를 했고, 그 친구도 동의를 했다. 그리고 내 의견을 충분히 존중해 주겠다는 이야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어 “대중들 사이에서 우리의 상황이 오해되는 것 원치 않는다. 그래서 이 시점 이후로 더 이상 우리의 이야기를 언급하고 싶지 않다”며 해당 불화설에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특히 안지영은 우지윤을 향해 “우리끼리 연락해서 충분히 풀 수 있는 문제라고 생각했는데, 이렇게까지 와야 했던 것이 너무 속상하다. 우리가 해야 할 말이 남았다면 연락 피하지 말고 연락 좀 해줘”라고 말했다.

앞서 온라인 상에서는 안지영, 우지윤 SNS 계정 팔로가 끊어졌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됐다. 우지윤 탈퇴부터 고개를 든 볼빨간사춘기 불화설 재점화의 순간이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하 안지영 두 번째 입장 전문

처음 볼빨간사춘기를 그만두고 싶다는 이야기를 직접 들은 것이 아닌 회사를 통해 전해 들었을 때 상처를 받았습니다.

그 친구가 탈퇴를 결심한 이후에 콘서트까지 볼빨간사춘기 활동을 이어가려 했던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이미 결론이 난 상태에서 한 장 남은 볼빨간사춘기 음악을 진정성 없게 소비하고 싶지 않았기 때문에 앨범 활동을 같이 할 수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럴 바엔 탈퇴를 논의한 시점에서 활동을 마무리하는 것이 낫겠다고 얘기를 했고, 그 친구도 동의를 했습니다. 그리고 제 의견을 충분히 존중해 주겠다는 얘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방송에서 저희 둘을 위한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했습니다.

대중들 사이에서 저희의 상황이 오해되는 것 원치 않습니다. 그래서 저는 이 시점 이후로 더 이상 저희의 이야기를 언급하고 싶지 않습니다.

우리끼리 연락해서 충분히 풀 수 있는 문제라고 생각했는데, 이렇게까지 와야 했던 것이 너무 속상하다. 우리가 해야 할 말이 남았다면 연락 피하지 말고 연락 좀 해줘.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볼빨간사춘기 | 안지영 | 우지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