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나귀귀' 양치승, 근조직·마흔파이브 위해 럭셔리 뷔페 行 "싼 데 아니다"
2020. 07.05(일) 17:14
당나귀귀
당나귀귀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당나귀귀'에서 양치승 관장이 근조직과 마흔파이브를 위해 럭셔리 뷔페를 제공했다.

5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귀')에서는 대회를 성공적으로 끝마친 양치승과 근조직, 마흔파이브 허경환, 김원효, 박영진, 김지호의 뒤풀이 현장이 그려졌다.

이날 양치승은 지옥훈련을 잘 참고 따라와 준 근조직과 마흔파이브 멤버들을 럭셔리 뷔페로 데려갔다. 그동안 마음껏 음식을 먹지 못했던 이들은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양치승은 "여기 싼 데 아니다"라며 생색냈다.

이어 그는 자신의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양치승은 "우리가 처음에는 할듯 할듯 했다. 마흔파이브 때문에 고생을 많이 했다. 근데 결국에는 잘하지 않았냐. 대박이다. 진짜 잘했다"라고 말했다.

또한 양치승은 음식을 먹기 전 멤버들에게 "뷔페에 오지 않았냐. 그냥 먹지 말고 처음에 우리가 먹을 때 제일 먹고 싶었던 음식 하나만 가져오는 걸로 하자"라고 전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2 '당나귀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지호 | 당나귀귀 | 양치승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