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뜯지 않은 택배=골든차일드 이장준 "엄마 편견 깨기 위해 출연"
2020. 07.05(일) 19:11
골든 차일드
골든 차일드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복면가왕' 그룹 골든차일드 이장준이 엄마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5일 저녁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장미여사에 맞서는 도전자들의 2라운드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2라운드 두 번째 무대에서는 뜯지 않은 택배와 오징어가 대결을 펼쳤다. 먼저 뜯지 않은 택배는 씨엔블루(CNBLUE)의 '외톨이야'를 선곡해 파워풀한 가창력과 래핑을 선보이며 무대를 장악했다. 이어 오징어는 이덕진의 '내가 아는 한가지'를 농익은 음색으로 소화했다.

두 사람의 무대가 끝나고 김현철은 "오징어는 로커일 거라고 상상을 했는데, 후보가 세 명이 떠오른다. 심신, 김정민, 이주원 중 한 사람 같다"라며 "바이브레이션이 깊은 걸로 봐서 이주원일 가능성이 높다"라고 말했다.

이어 박구윤은 "트로트 가수 선배 같다. 트로트 가수 중 록을 잘하시는 분이 계신다. 소명 선배 같다. 검은 양복이 힌트 같다"라고 전했다.

이후 결과가 공개됐고 오징어가 18표를 받으며 15표 차로 3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아쉽게 3라운드에 진출하지 못한 뜯지 않은 택배는 자신의 복면을 벗고 정체를 공개했다. 복면 뒤 주인공은 바로 이장준이었다.

이장준은 '복면가왕' 출연 소감에 대해 "내가 팀에서 포지션도 래퍼다 보니 회사나 멤버들이 기대를 별로 안 했다. 그래서 서운했다"라며 "엄마도 내 피가 어디가겠냐라고 하셨다. 엄마의 편견을 깨기 위해 나왔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복면가왕']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골든차일드 | 복면가왕 | 이장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