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윌벤져스의 못말리는 초콜릿 사랑 "아빠보다 더 좋아"
2020. 07.05(일) 22:31
슈돌
슈돌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슈돌'에서 윌리엄과 벤틀리가 샘 해밍턴보다 초콜릿이 좋다고 고백했다.

5일 밤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에서는 '네가 있어 오늘도 샤방샤방'이라는 부제로 꾸며져 다양한 가족들의 일상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윌리엄과 벤틀리는 비어있는 서랍장을 보고 깜짝 놀랐다. 샘 해밍턴은 투정부리는 두 사람에게 "우리 집에 이제 초콜릿 없다. 먹으면 안 된다. 매일 초콜릿만 먹지 않냐. 그래서 키 안 크는 거다"라고 선언했다.

이후 그는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요즘 윌리엄과 벤틀리가 초콜릿을 정말 좋아한다. 이도 썩고 건강도 안 좋아지기 때문에 아이들이 안 보이는 곳에 초콜릿을 숨겨놨다"라고 말했다.

이에 윌리엄은 "초코만 있으면 키 작아져도 된다. 이 다 빠져도 된다"라고 전했다. 그러자 샘 해밍턴은 "치과가서 이 윙윙해도 괜찮냐"라고 이야기했다. 윌리엄과 벤틀리는 "그래도 상관없다"라고 이야기했다.

윌리엄과 벤틀리의 고집에 샘 해밍턴은 "너 자꾸 초콜릿 먹으면 아빠처럼 된다"라고 초강수를 뒀다. 이를 들은 윌리엄은 "아빠처럼 되면 안 된다. 초코가 더 좋다"라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2 '슈돌']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벤틀리 | 슈돌 | 윌리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