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라시' 김호중 "이승기 제치고 '국민 사위' 등극? 감사할 뿐이다"
2020. 07.06(월) 17:20
지라시, 김호중, 안성훈
지라시, 김호중, 안성훈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가수 김호중이 국민 사위에 등극한 소감을 밝혔다.

6일 오후 방송된 MBC 표준FM '정선희, 문천식의 지금은 라디오 시대'(이하 '지라시')에서는 가수 김호중과 안성훈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호중은 "점점 더 말라간다"는 정선희의 말에 "조금씩 감량하고 있다. 일주일에 하루 치팅 데이로 먹고 싶은 걸 먹으며 버티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김호중은 "최근 한 방송에 출연해 김치냉장고가 꽉 찬 모습을 보여드렸는데, 팬분들이 김치를 정말 많이 보내주신다. 냉장고가 이제 정말 꽉 찼다. 공간이 부족할 정도다. 다만 그만 보내달라는 건 아니다. 혹여나 팬분들이 힘드실까 봐 걱정인 거다. 개인적으론 김치로 된 요리로 6끼를 먹을 정도로 좋아한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김호중은 이승기를 제치고 '상견례 프리 패스상' 1위를 차지한 것에 대해 "그렇게 생각해 주시니 감사할 뿐이다. 국민 사위라고 표현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표준FM '지라시']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호중 | 안성훈 | 지라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