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맛' 함소원 "늦은 출산? 남편이 늦게 태어난 걸 어쩌나"
2020. 07.07(화) 23:45
아내의 맛
아내의 맛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아내의 맛'에서 방송인 함소원이 육아의 고통을 호소했다.

7일 밤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 진화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함소원, 진화는 동네 이웃들과 함께 봉사 활동에 나섰다. 마을의 공용 땅에서 키운 감자를 수확해 기부하는 것. 땀을 흘리며 감자를 캔 후 부부는 이웃들과 함께 새참을 나눠먹기도 했다.

이웃들과 대화를 나누던 중 함소원은 "농사 중에는 자식 농사가 제일 힘든 것 같다. 딸을 반나절만 봐도 너무 힘들다"고 털어놨다.

한 이웃이 "딸을 너무 늦게 낳아서 그렇다"고 하자, 함소원은 "신랑이 늦게 태어난 걸 어떡하냐"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아내의 맛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