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 '클레멘타인' 자장가 듣던 어린 시절 (사이코지만 괜찮아)
2020. 07.11(토) 21:52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서예지의 과거사가 조금씩 밝혀졌다.

11일 방송한 tvN 주말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극본 조용·연출 박신우) 7회에서는 고문영(서예지) 문강태(김수현)가 서로의 도움으로 과거의 족쇄를 풀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고문영은 딸의 죽음을 믿지 못하고 있는 한 환자(배해선)와 마찰을 빚었다. 고문영 역시 환자를 자신의 어머니로 순간 착각하고, 밤새 어머니에 대한 악몽을 꿨다. 문강태는 그런 고문영을 밤새 간호하고, 다음 날 병원에 휴가까지 써가며 데이트를 해 고문영의 마음을 달랬다.

한편 병원에서는 환자와 마찰을 빚었다는 이유로 고문영의 동화 수업을 일시적으로 중단했다. 병원장 오지왕(김창완)은 문강태를 불러 고문영의 상태를 떠봤고, 고문영 역시 어머니로 인해 마음의 병을 앓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이후 오지왕의 회상 장면으로 고문영의 아버지 고대환(이얼)과 오지왕의 상담 장면이 그려졌다. 고대환은 실종된 고문영의 어머니, 즉 자신의 아내를 회상하며 "아이를 끔찍히 아꼈다. 얼마나 아끼면 늘 자장가로 '클레멘타인'을 불러줬다. '클레멘타인'의 뜻을 알고 불렀을까"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사이코지만 괜찮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