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암산 떠돌던 누렁이, 새 주인 만나 '똘이'로 새 출발 (동물농장)
2020. 07.12(일) 10:45
동물농장 불암산 누렁이
동물농장 불암산 누렁이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동물농장' 불암산 정상을 떠돌던 누렁이의 인생 제 2막이 전파를 탔다.

12일 오전 방송된 SBS 'TV 동물농장'(이하 '동물농장')에서는 리트리버 4견 4색 아.조.노.비, 백운사 똥순이, 불암산 누렁이 후속 편으로 그려졌다.

앞서 시청자들에게 걱정과 눈물, 그리고 안도감을 줬던 불암산을 떠돌던 누렁이.

불암산에서 2년 동안이나 밥을 챙겨 준 아주머니의 임시 보호를 끝으로 새로운 가족을 만난 누렁이는 이제 똘이라는 이름도 생겼다.

새 이름과 함께 인생 2막을 열게 된 똘이는 과거를 뒤로하고 새 식구에게 조금씩 마음을 열어 눈길을 끌었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동물농장']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동물농장 | 불암산 누렁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