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키즈 '고생' 활동 마무리 "팬 소중함 더욱 실감"
2020. 07.13(월) 08:22
스트레이키즈
스트레이키즈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그룹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가 첫 정규 앨범 'GO生'(고생)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지난달 17일 정규 1집 '고생'의 타이틀곡 '신(神)메뉴'로 컴백한 스트레이 키즈는 지난 12일 SBS '인기가요'를 끝으로 4주간의 공식 활동을 마무리 지었다.

멤버들은 소속사를 통해 "정말 열심히 준비한 첫 정규 앨범이라서 멤버들 모두가 기다린 컴백이었다. 스테이(STAY: 팬덤명)의 함성 소리를 현장에서 직접 들을 수 없어서 아쉬웠지만 그만큼 팬분들의 소중함을 더욱 실감할 수 있었다. 또 많은 분들이 큰 관심을 가져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했고, 저희 무대를 좋게 봐주신 덕분에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즐겁게 활동을 마칠 수 있었다. 다음에는 어떤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지 더 고민하고 준비하겠다. 앞으로도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스트레이 키즈는 이번 음반으로 데뷔 이래 최고 성적을 달성하고, 국내외 각종 차트에서 두각을 드러낸 바 있다.

앞서 음반 집계 사이트 한터 차트 기준 초동(발매일 기준 일주일 동안의 음반 판매량) 12만7930장을 기록해 자체 신기록을 경신했다.

지난 6월 23일 공개된 트위터 빌보드 차트에 따르면, '고생'이 빌보드 '월드 앨범' 6위, '신메뉴'가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6위에 오르는 등 호성적을 거뒀다.

또 총 세 가지 버전으로 출시된 신보는 지난 6월 24일 기준 일본 최대 레코드숍인 타워 레코드의 일간 세일즈 차트 1위부터 3위까지를 장악하며, 흥행에 성공했다.

전곡 작사, 작곡부터 콘셉트, 키워드 등 음반 전반에 참여해 유의미한 성과를 거둔 이들의 다음 활동에도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JYP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JYP엔터테인먼트 | 스트레이키즈 | 신메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