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포폴 남용 NO"…하정우 검찰 조사, 풀리지 않는 쟁점 둘 [이슈&톡]
2020. 07.13(월) 13:58
하정우
하정우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배우 하정우가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 프로포폴 투약은 치료 목적이었다면서 혐의를 부인했지만, 여전히 의혹은 남는다.

SBS '8뉴스'는 지난 12일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을 받고 있는 하정우가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 강력부 조사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하정우를 상대로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일명 '우유 주사'로 불리는 수면마취제인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혐의 등에 대해 추궁했고, 친동생과 매니저 등 2명의 이름으로 프로포폴을 투약한 경위를 조사했다.

검찰의 추궁에 하정우는 프로포폴 투약은 그저 치료 목적이었다며 관련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 하정우는 SBS와의 통화에서 "어떠한 약물 남용도 없었으며 다른 사람 명의로 진료를 받은 것은 해당 병원 요청에 따랐을 뿐"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이르면 이달 안에 하정우를 포함해 수사 선상에 오른 10여 명에 대한 기소 여부를 정할 방침이다.

하정우의 불법 프로포폴 투약 의혹은 지난 2월 불거졌다. 하정우가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여러 차례 프로포폴을 투약받은 정황이 포착된 것. 당시 하정우의 소속사 측은 지난해 1월부터 9월까지 약 10차례가량 레이저로 얼굴 흉터 치료를 받으면서 수면마취를 시행한 것이라고 의혹을 부인한 바 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하지만 하정우 측 해명에도 의혹은 여전하다. 이번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에서 쟁점은 크게 두 가지다. 프로포폴 투약의 목적과 차명 진료 부분이다.

먼저 하정우 측은 얼굴 흉터 치료를 위해 강도 높은 레이저 시술을 받았고, 원장의 판단 하에 수면마취를 시행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피부과 시술 대부분은 마취 연고를 바르고 진행하지만, 강도에 따라 수면 마취를 하기도 한다. 이에 하정우가 받은 시술이 수면 마취를 해야 할 정도였는지를 소명하는 것이 이번 의혹의 첫 번째 쟁점이다.

또한 치료 목적이었다고 하더라도 적당량의 프로포폴이 사용됐는지도 따져봐야 할 부분이다.

두 번째 쟁점은 차명 진료 의혹이다. 하정우는 자신의 명의가 아닌 동생의 이름으로 해당 병원에서 진료를 받았다. 의료법상 남의 명의로 진료를 받는 행위는 불법이다. 이에 대해 하정우 측은 "병원이 배우의 프라이버시를 중요시하면서 먼저 동생과 매니저의 개인정보를 물어왔다"면서 동생의 주민번호를 넘겼지만 병원에서 어떻게 사용했는지에 대한 여부는 알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대중이 가장 이해하지 못하는 부분이 바로 이 부분이다. 대부분 다른 이의 명의를 요구하는 병원의 비상식적인 행동에 의심 없이 개인 정보를 넘겼다는 점에서 쉽게 납득하지 못하고 있다. 배우의 프라이버시를 지키려다 차명 진료 논란에 휩싸이게 된 꼴이니 대중이 하정우 측 해명에 납득할 수 없을만하다.

검찰은 이르면 이달 안에 하정우를 포함해 수사 선상에 오른 10여 명에 대한 기소 여부를 정할 방침이다. 검찰이 하정우의 불법 프로포폴 투약 의혹에 대해 어떤 결론을 내릴지 귀추가 주목된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DB, SBS '8뉴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하정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