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정안 "재혼ㆍ출산 생각 전혀 없어…연하남 대시 多"
2020. 07.16(목) 09:54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배우 채정안이 재혼 계획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배우 채정안, 개그맨 박성호, 가수 케이윌, 김우석이 출연한 ‘야! 너두 할 수 있어’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혼 경험이 있는 채정안은 결혼에 대한 질문에 “또 하고 싶을까요?”라고 반문했다. 이어 “아이를 낳을 생각이 없는데 결혼생활에 아이가 없다면 굳이 결혼을 하는 게 맞나 싶다”고 답했다.

연하남에게 종종 대시를 받는다는 채정안은 “저는 끌림이 없고 연상들도 끌릴까 말까 하는데 어린 친구들을 다듬어줄 것이 많더라”며 처음 연하와 사귀었을 때 사연을 털어놓기도 했다.

그는 “연인 사이에서 사귀다가 헤어지자고 하는 게 힘들다. 그 말을 하는 것도 용기가 필요하다. 늘 제가 용기를 가졌다”라며 "처음으로 연하를 만났을 때, 친한 지인을 질투하더라. 점점 심해지면서 의심을 했다. 한 번은 촬영 때 시스루를 입었는데 ‘왜 그렇게 야하게 입느냐’고 하더라. 전 밖을 나가면 만인의 연인이다. 대중의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news@tvdaily.co.kr /사진=M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채정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