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소희 母, 빚투 의혹 "돈 빌리고 잠수"
2020. 07.19(일) 18:09
한소희
한소희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배우 한소희의 모친이 빚투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1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부부의 세계 연예인 엄마 사기'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는 "이번에 '부부의 세계'에서 급 뜨신 분 엄마가 사기꾼이라는 걸 알려드리고 싶어 쓴다. 지난 2015년 10월부터 2016년 8월까지 그 연예인 엄마가 하는 계를 들었다. 한 달에 진짜 안 먹고 245만 원씩 넣었다"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작성했다.

해당 글을 통해 작성자는 "2016년 9월 제가 타는 날에 그 연예인 엄마가 잠수를 탔다. 경찰서에 고소한다고 하니 연락이 오더라. 내 곗돈을 다 썼다더라. 전화번호까지 바꾸면서 저한테는 연락이 없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원금만 받겠다 했는데도 안 주더라. 꿈이 있었는데 다 망가졌다. 이젠 그냥 돈이고 뭐고 그 사람 벌줬으면 좋겠다"라며 "그 연예인 TV에서 볼 때마다 너무 화가 난다. 내 돈으로 저렇게 뜬 건가 생각난다. 난 이렇게 망가졌는데 저 연예인은 엄마가 사기 쳐도 잘 나가는구나라는 생각밖에 안 든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작성자는 "원금 1000만 원 남았다. 이번에 30만 원 받았으니 970만 원이다. 그 연예인 엄마가 무슨 짓을 하고 다니는지 알았으면 좋겠다. TV에서 그 연예인 볼 때마다 화가 나고 답답하다"라고 설명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부부의 세계 | 한소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