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애플' 담은 EP 초동 판매량 6만↑, 자체 최고 성적
2020. 07.20(월) 11:24
여자친구 애플
여자친구 애플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그룹 여자친구가 새 앨범으로 첫 주 음반 판매량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해 눈길을 끈다.

20일 음반 판매량 집계 사이트 한터차트에 따르면, 지난 13일 발매된 여자친구의 새 미니앨범 '회:송 오브 더 세이렌'(回:Song of the Sirens)은 첫 일주일(7월 13일~19일) 동안 총 6만7244장의 판매고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2월 발매된 미니앨범 '회:래버린스'의 첫 주 판매량 5만3162장보다 1만4000장가량 많은 수치다. 여자친구의 역대 앨범 가운데 최고 성적이다.

특히 새 미니앨범은 발매 첫날에만 4만2000장 이상 판매돼 K팝 대표 걸그룹으로서 여자친구의 저력을 입증했다.

타이틀곡 '애플'을 통해 '청량 마녀' 콘셉트로 파격 변신한 여자친구는 컴백 직후 국내 음원사이트의 실시간 차트 1위를 기록했다. 뮤직비디오 조회수는 공개 4일 만에 1500만 뷰를 돌파하며 자체 최고 기록을 세우는 등 음반, 음원, 화제성 모든 면에서 성공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새 미니앨범 '회:송 오브 더 세이렌'은 전작 '회:래버린스'에 이은 회(回) 시리즈의 두 번째 이야기다. 유혹 앞에 흔들리는 소녀의 이야기를 담았다. 여자친구의 변화와 성장이 돋보이는 앨범으로, 멤버들의 곡 작업 참여는 물론 음악과 비주얼 콘텐츠에서 파격 변신하며 여자친구의 폭넓은 음악적 스펙트럼을 입증했다.

타이틀곡 '애플'은 선택 이후 유혹의 속삭임에 흔들리는 이야기를 담았다. 여자친구는 첫 주 컴백 무대를 통해 고혹적인 '마녀 퍼포먼스'를 보여 주며 명불허전 '퍼포먼스 퀸'의 면모를 과시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쏘스뮤직]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쏘스뮤직 | 애플 | 여자친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