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유주 "이번 의상 자비 없어, 물만 마셔도 배 나온다"(가요광장)
2020. 07.20(월) 13:24
가요광장, 여자친구
가요광장, 여자친구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여자친구가 '가요광장'에서 최근 갖고 있는 고민에 대해 말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KBS 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이하 '가요광장')에서는 여자친구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은하는 최근 가장 유혹을 받고 있는 게 있냐는 질문에 "사전녹화 전에 밥을 먹을까 말까가 가장 고민된다. 배가 나올까 봐 늘 고민이 된다"고 답했다.

이에 공감한 유주는 "특히 이번 의상이 자비가 없다. 몸에 딱 달라붙는 옷이다. 물만 먹어도 티가 나는 옷이다"라며 울분을 토했고, 정은지는 "또 슬픈 게, 물만 먹으면 윗배만 볼록 나온다. 그런데 무대를 준비하다 보면 목이 말라 물을 마실 수밖에 없다. 그래서 우리는 애초에 우리 눈앞에 그런 옷을 가져오지 말라고 한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은하는 "이 밖에 야식 유혹도 엄청나다. 스케줄 끝나고 집에 가면 라면을 먹을지 말지 늘 고민한다"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쿨FM '가요광장']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가요광장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