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1열' 공효진 "'미쓰홍당무' 양미숙 役, 두려웠다"
2020. 07.26(일) 11:13
방구석 1열 공효진 이경미 감독
방구석 1열 공효진 이경미 감독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방구석 1열' 공효진이 영화 '미쓰 홍당무' 캐스팅 과정에 대해 이야기했다.

26일 오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방구석 1열'에서는 공효진과 이경미 감독이 출연한 가운데 영화 '방구석 1열'과 '가장 보통의 연애'에 대해 다뤘다.

공효진은 "처음에 시작할 때에는 이런 캐릭터를 맡기 힘든 미녀 배우들에게 캐스팅 제안했는데 다들 거절했다고 하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공효진은 "시나리오가 너무 재밌었지만, 제가 하기에는 너무 그럴듯한 느낌이 들더라"고 했다.

공효진은 "필연을 끊으려고 했지만 안됐던 것 같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효진은 "그때 막 연기의 폭을 넓혀가고 있었는데, 자칫하면 예전의 제 이미지로 돌아갈까봐 두려움이 컸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경미 감독은 "효진 씨가 배우로서 큰 결단을 했다고 생각한다. 결과물이 안 좋았다면 효진 씨의 빨간 얼굴만 짤로 돌아다녔을 것"이라고 공효진에 대한 고마움을 표시했다.

이에 공효진은 "사실 사람들이 많이 안 볼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JTBC '방구석 1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공효진 | 방구석 1열 | 이경미 감독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