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팬미팅, KBS아레나로 장소 변경 '8월 14-15일 개최'
2020. 07.27(월) 17:28
김호중 팬미팅
김호중 팬미팅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성악가이자 트로트 가수인 김호중이 첫 단독 팬미팅 일정을 확정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김호중의 팬미팅 '우리가(家) 처음으로'는 오는 8월 14일과 15일 KBS아레나에서 열린다.

당초 팬미팅은 오는 8월 16일 서울 올림픽 체조경기장(KSPO DOME)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지속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부득이하게 일정을 변경하게 됐다.

이에 따라 티켓사이트 인터파크를 통해 27일 오픈 예정이었던 티켓 오픈 일정도 29일 오후 8시로 변경해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소속사 측은 "'우리가 처음으로'는 정부지침을 준수하여 회당 1500석으로 4회에 걸쳐 팬들을 만날 예정"이라며 감염 대비를 최우선으로 생각, 김호중과 팬들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도 강조했다.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이번 김호중의 '우리가 처음으로'를 유치한 KBS아레나 측은 "지난 10일 JTN 라이브콘서트를 통해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면 얼마든지 안전한 공연을 개최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고, 이번 공연도 좌석 간 거리두기부터 모든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켜서 다시 한 번 안전한 공연을 개최해보이겠다"고 설명했다.

개최 소식만으로 대중의 큰 관심을 받았던 김호중은 '우리가 처음으로'를 통해 팬들이 가장 원하는 곡을 불러주는 것은 물론, 보다 가까이에서 소통하며 오로지 팬들을 위한 특별한 시간을 예고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KBS아레나 | 김호중 | 김호중 팬미팅
싸이월드공감